연예 > 연예일반

지상렬♥조수희 "사람에 취할 수도 있네요"…소개팅 성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0:12: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13일 오후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 지상렬과 조수희가 출연했다. (사진 = 채널A '아이콘택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코미디언 지상렬과 배우 조수희의 소개팅이 성공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지상렬과 조수희의 소개팅 장면이 전파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노사연이 등장해 "의미 있는 만남을 주선하겠다"고 선포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10년 넘게 봐온 후배, 지상렬과 조수희를 스튜디오로 초대한 것. 노사연은 "둘 다 외로워하지만 소개팅 주선은 거절한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상대방이 누구인지 전혀 모른 채 온 지상렬은 "원래 다른 스케줄이 있었는데 얘기 듣고 뭔지 모를 '끌림'이 있어서 왔다"고 말했으며, 조수희 역시 "상대를 전혀 몰라서 내가 누구한테 상처 준 게 있나 생각했다"며 궁금해했다.
 
마침내 지상렬과 조수희 사이를 막고 있던 블라인드가 열렸고, 지상렬과 조수희는 어색하게 서로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던 중 "얘들아, 내가 너희들 만남 처음으로 주선해 본다"는 노사연의 목소리가 나왔고, 두 사람은 "오늘 소개팅이에요?"라며 경악했다.

이에 노사연은 "내 느낌에 두 사람이 되게 잘 맞을 것 같아"라며 눈맞춤을 시작시켰고, 조수희는 "아니, 처음 보는 분이랑 눈맞춤이라니...나 이제야 떨리네"라며 웃었다.
 
두 사람은 취미 이야기를 나누며 편안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그런 가운데 지상렬은 운동을 좋아한다는 조수희에게 "주먹 한 번 줘 보세요"라며 자연스럽게 손을 만져보기도 해 설렘을 높였다.

또 지상렬은 "제 재산을 다 줘도 흔들림 없이 관리 잘 하실 분이야"라며 신뢰까지 보였다. 기분이 좋아진 조수희 역시 "실제로 보니 화면보다 실물이 훨씬 잘생기셨어요"라며 화답했다. 그러자 지상렬은 "사람에 취할 수도 있네요"라며 눈빛을 보냈다.

최종 선택을 앞두고 지상렬은 "오늘 이 자리는 좋은 부담의 자리 같아요. 불쾌한 부담이 아니고, 부담 갖지 마세요"라고 조수희를 다독였다. 마침내 블라인드가 열렸다 닫혔지만 조수희는 자리에 없었고, 지상렬은 "오케이, 오케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조수희는 문 한쪽에 숨었다가 "저 안 나갔어요"라면서 재등장해 "밥 먹으러 가요"라고 말했고, 지상렬은 "저야 너무 감사하죠. 이루 말할 수가 없네요"라며 감격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