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도, 태양광 발전시설 107곳 특별안전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1:02:02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는 오는 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해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500㎾를 초과한 임야 태양광 및 노후 태양광발전소 107곳이다. 발전 사업자나 안전관리 대행자가 참석한 가운데 도와 시·군, 한국에너지공단이 합동 점검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이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진행한다.

태양광 모듈과 인버터 상태, 전력 수배전반 시설 등 전기시설 부문과 토사유출 방지 시설, 용수·배수시설 등 산림·토목시설 부문으로 나눠 점검한다. 집중호우와 산사태 등에 대비한 시설 안전 여부도 확인한다.

도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통해 여름철 안전사고와 인명피해를 사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도는 지역 내 광산 폐석장 40곳과 진입로, 배수로 등에 대한 사전·지도 점검도 한다.

도와 시·군이 오는 20일까지 합동으로 진행한다. 광업법 준수 및 광산재해 발생 우려 여부, 채굴지 폐석장·진입로 배수시설 확보, 폐석 유실 우려 여부 등을 점검한다.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7월 6일~9월 18일)에는 공공기관 에너지 이용 합리화 실태 점검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