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언성 높아 홧김에" 여성 택시기사에 칼부림 20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3 10:13:01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 김진호 기자 = '택시 문을 세게 닫았다'는 시비가 붙어 택시 기사를 흉기로 찌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3일 흉기로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살인미수)로 A(2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4시44분께 구미 진평동 도로에서 타고 가던 택시 기사와 시비가 붙자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택시기사 B(57·여)씨를 찌른 혐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택시 문을 세게 닫았다고 B씨가 언성을 높여 홧김에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상을 입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