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미성년 성착취물 1300개 제작한 배준환 구속기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4 20:16:21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미성년 이용 성착취물 제작 범죄로 신상이 공개된 배준환(37)이 17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앞서 16일 신상공개위원회는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배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20.07.1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1300개 제작한 배준환(37·경남)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배씨를 구속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배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29일까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청소년 43명을 유인하고, 사진과 동영상 등 성 착취물 1293개를 제작한 뒤 88개를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다.

또 2018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성인 여성 8명과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노출 정도에 따라 1000원~2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제공했다.

배씨는 ‘n번방’과 ‘박사방’ 사건이 논란이 된 이후에도 범행을 이어갔다.

제주지방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지난달 16일 피해정도와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배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배씨는 제주에서 세 번째로 얼굴과 이름이 공개된 사례자가 됐다. 아울러 n번방 사태 피의자 가운데 신상이 공개된 이들은 '박사' 조주빈, '이기야' 이원호, '부따' 강훈, '갓갓' 문형욱, 안승진, 남경읍 이후 배준환이 7번째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