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주열,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8 12:46:04
한중일 "코로나19 충격 대응,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열린 '제20차 한중일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한은에 따르면 한·중·일 3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한 경제 정책과 역내 금융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장직을 수행했다. 류 쿤 중국 재무장관, 첸 위루 중국 인민은행 부총재,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오카무라 켄지 국제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경기 회복 지원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면서 역내 금융협력 진전 현황 점검과 함께 금융안전망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올해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의장을 맡은 일본과 베트남의 리더십을 평가하고, 내년도 의장국인 한국과 브루나이를 지원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