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총리실 근무자 확진에 코로나 검사…오후께 결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3:37:00
밀접 접촉자 아니지만 선제적 검사 받기로
국민의힘 만찬, 결과 따라 진행 여부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위원들과 함께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9.22.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22일 서울 국무조정실 근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근무자는 이날 오전 10시20분께 코로나 양성 통보를 받았다.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 검사를 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라 이날 오전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는 오후 방역현장 점검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 결과를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께 나온다.

이날 오후 서울 총리공관에서 예정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의 만찬은 정 총리의 검사 결과에 따라 진행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는 밀접접촉자가 아닌데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이라며 "음성 가능성을 높게 보지만 결과에 따라 만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가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