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범여 의원 27명, 박근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감찰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2:01:31
민주-열린민주 의원들 공동 기자회견
신계륜·김재윤·신학용 기획 수사 의혹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 수사 지시 메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박근혜 정권의 하명수사 의혹 감찰촉구 기자회견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국회의원 27명은 21일 박근혜 정부 시절 야당 의원들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법무부 감찰을 촉구했다.

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회의원 27명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고(故) 김영한 비망록에 검찰이 특정 정치인을 겨냥해 사건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다수 발견됐다"며 "이는 명백히 박근혜 청와대 하명수사에 의한 입법권 침해"라고 말했다.

이들은 "공익검사 출신인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제거할 목적으로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손안의 공깃돌처럼 부리고 출세에 눈먼 일부 검사들은 충견이 돼 청와대 하명에 경쟁하듯 기획 조작 수사에 달려들었다. 이와 같은 국정농단 및 수사, 기소권 농단의 최고윗선은 최순실이었다는 것이 합리적 의심"이라며 "박근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전반에 대한 즉각적인 감찰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 언론은 2014년 박근혜 정부 시절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 입법로비 연루 혐의를 받은 신계륜, 김재윤, 신학용 전 의원이 사실상 청와대에 의해 검찰의 기획 수사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됐던 인물이다.

성명서 발표에는 민주당 김교흥·김남국·김민철·김성환·김영배·김용민·김윤덕·김종민·민형배·박완주·박재호·박주민·박홍근·송재호·신정훈·안민석·양기대·오영훈·우원식·위성곤·이상민·이재정·이해식 의원과 열린민주당 강민정·김진애·최강욱 의원이 함께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