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전경련, "이건희 별세 애도…혁신정신 이어받아 경제 위기 극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5 12:51: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이건희 회장은 1942년 1월9일 대구에서 고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나 이병철 회장이 타계한 이후 1987년 12월 삼성그룹 회장 자리에 올랐다. 이후 반도체 사업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글로벌 무대에선 다소 뒤처지던 삼성전자를 명실상부한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키워냈다. 사진은 2011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활동 사진.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하고, 이 회장의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건희 회장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켰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재계 최고의 리더였다"며 "남다른 집념과 혁신 정신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이끌었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 회장의 손길은 경제계에만 머물지 않았다"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하면서 국격을 크게 높였고, 사회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상생의 정신을 몸소 실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회장님의 혁신 정신은 우리 기업인들의 가슴 속에 영원토록 남아 있을 것"이라며 "그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경제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