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립암센터, 간세포암종 양성자치료 효과 세계 최초 입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09:20:26
고주파열치료와 비교해 효과 및 안정성 입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립암센터 소화기내과 박중원 교수. (사진=국립암센터 제공). 2020.10.26.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국립암센터 의료진들이 간세포암종 환자에 대한 양성자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국립암센터 소화기내과 박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태현, 영상의학과 고영환 교수팀은 2013년부터 7년간 전향적 무작위 대조군 3상 연구자 주도 임상연구를 수행해 이같이 밝히고, 간장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유럽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 IF 20.582) 최신호에 연구성과를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3cm 이하 크기의 간세포암종은 완치를 위해 우선적으로 절제술 또는 고주파열치료(Radiofrequency Ablation·RFA)가 권장된다. 고주파열치료는 간암을 고주파로 태워서 치료하는 국소치료법이다.

양성자치료(Proton Beam Radiotherapy·PBT)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많은 간세포암종 환자들에게 적용되고 있는 치료법이지만 현재까지 절제술이나 고주파열치료술과 같은 완치를 위한 표준 치료와 효과를 비교하는 무작위 대조군 3상 임상연구가 없었다.

연구팀은 간세포암종 환자 144명을 간기능 등급과 병기에 따라 각각 양성자치료군 72명과 고주파열치료군 72명으로 무작위 배정했다.

배정 이후 배정된 치료가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경우 상호교차 치료를 허용했다. 이에 따라 실제 치료는 80명이 양성자치료를, 56명이 고주파열치료를 받았다.

연구결과 2년 국소무진행생존율은 양성자치료군 94.8%, 고주파열치료군은 83.9%로 나타났고, 3년 및 4년 국소무진행생존율도 두 치료 간에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

또한 고주파열치료가 불가능해 양성자치료를 받은 환자군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았다. 고주파열치료군으로 배정된 환자 72명 중 22명(30%)은 고주파열치료가 불가능했고, 이 중 19명은 양성자치료가 가능했다.

이에 반해 양성자치료군으로 배정된 환자 72명 중 11명(15%)이 양성자치료가 불가능했고, 이 중 6명이 고주파열치료가 가능했다.    

교신저자인 박중원 교수는 "최첨단 기술인 양성자치료가 기존의 간암 표준 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며 "이 연구는 여러 제한으로 시도되지 못한 양성자치료 3상 연구를 비열등성 방법으로 극복한 연구로서 양성자치료가 재발 간세포암종을 완치시킬 수 있음을 최종적으로 입증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