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정정순 체포안 가결에 지역 반응 '싸늘'…"성실히 조사에 임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18:04:00  |  수정 2020-10-29 18:34: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본인의 체포동의안이 통과된 뒤 동료 의원들의 위로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9.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검찰의 소환 조사에 불응하다가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는 불명예를 안은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청주 상당) 에 대한 지역 여론이 싸늘하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29일 논평을 내 "제 식구 감싸기의 구태를 버리고 압도적인 표 차로 체포동의안을 가결 처리한 민주당의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사안이 얼마나 중하면 5년 만에 그것도 자당 의원들의 손으로 체포동의안이 가결됐겠느냐"며 "정 의원은 국회 결정에 승복하고 성실히 검찰 조사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 청주시민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다시 검찰로 넘어왔다"며 "검찰과 법원은 철저한 수사와 공정한 판결을 통해 시민들이 느낀 실망과 불신을 넘어 아직 이 땅에 민주와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국회에서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스스로 결정한 것인 만큼 특별히 논평을 내지 않기로 했다.

이선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체포동의안이 압도적으로 가결된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정 의원 개인은 21대 국회 1호 체포동의 가결 의원이라는 불명예를 안았으나 지역구 의원으로서 청주 지역에 치욕을 안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깨끗하고 투명한 정치를 구현해야 할 국회의원이 지역에 치욕을 준 것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백배사죄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자진 출두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등 정치권을 어지럽힌 것에 대한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무기명 투표로 국회의원 정정순 체포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총투표수 186표 중 찬성 167표, 반대 12표, 기권 3표, 무효 4표로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가결시켰다. 찬성률은 89.8%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본회의가 끝난 뒤 "(결과를)겸허히 따르겠다. 국회의원들의 선택을 존중하며 앞으로 성실히 따르도록 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체포영장 청구 전 검찰조사에 자진 출석할지에 대해선 "변호사와 협의하겠다. 검토하겠다"고만 했다.

정 의원은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 의원이 4·15 총선에서 회계 부정을 저지르고,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정 취득한 청주시자원봉사센터 회원 정보를 선거운동에 활용한 혐의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