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릉경찰서 차고지서 진압용 수류탄 무더기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7:41:41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장경일 기자 = 30일 강원 강릉경찰서 차고지에서 진압용 수류탄이 들어있는 박스가 무더기로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 무기·탄약 관리 규칙에 따르면 무기와 탄약은 무기고와 탄약고에 별도로 보관·관리해야 한다. (사진=독자 제공) 2020.10.30. photo@newsis.com

[강릉=뉴시스]장경일 기자 = 강원 강릉경찰서 관용차 차고지에서 30일 진압용 수류탄 상자가 무더기로 발견돼 소동이 벌어졌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 시민이 관용차 차고지에서 진압용 수류탄이라고 적힌 탄약상자 4개를 발견했다.

50발들이 탄약상자 4개 중 1개는 봉인된 채 발견됐으며 나머지 3개는 봉인이 개봉된 채 사용하다 남은 수류탄 10여 발이 들어 있었다.
associate_pic

탄약고에 보관돼야 할 탄약상자와 최루성 수류탄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있는 장소에 보관되면서 무기탄약관리에 허점이 드러났다.

무기탄약 관리 규칙에 따르면 공무집행 시 필요한 경우 무기를 사용하기 위해 무기와 탄약을 따로 보관 관리해야 하며 무기고와 탄약고를 설치할 시 방습 장치와 방화시설, 비상벨 등도 설치해야 한다.
associate_pic

이날 발견된 수류탄은 1980년대 시위진압용으로 사용하던 최루성 수류탄인 것으로 추정되며 관리규정상 폐기처분해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불용처리를 하려고 탄약고에서 분출해 차고지에 놓아둔 훈련탄이며 언제부터 거기에 있었는지는 현재 조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i198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