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산업硏 "반도체·바이오 등 1분기 제조업 경기 개선 기대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7 11:00:00  |  수정 2021-01-17 12:13:14
제조업체 1009곳 BSI 조사 결과 발표
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 개선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7일 산업연구원은 올해 1분기 제조업 경기가 개선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일 경기도 평택 3공장 건설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2021.01.04. (사진=삼성전자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올해 1분기 제조업 경기가 반도체, 바이오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에 비해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산업연구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제조업체 1009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10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됐다.

해당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 제조업 시황 전망은 92로 전분기보다 4포인트(p)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과 수출 전망도 각각 4p, 6p 늘어난 94, 97로 집계됐다.

시황과 매출 BSI가 전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동반 상승세를 보인 점은 긍정적이다. BSI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고 해석한다. 반대로 100 미만이면 경기가 안 좋아질 것으로 본다.

재고 전망은 99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고 자금 사정 전망은 90으로 4p 상승했다. 설비투자와 고용 전망은 각각 2p, 4p 오른 99, 101로 나타났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국내 제조업 매출 현황 및 전망 BSI 추이. (사진=산업연구원 제공)


업종별 매출 전망을 보면 전체 13개 업종 가운데 정유(101)와 바이오·헬스(101) 2개 업종이 BSI 100을 넘겼다. 반도체 BSI도 100을 기록했다.

이외에 디스플레이(97,), 이차전지(97), 일반기계(90), 철강(88), 조선(82) 업종에서 매출이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반면 화학(95), 자동차(93), 무선통신기기(88), 가전(88), 섬유(66) 업종에서는 당분간 반등이 쉽지 않을 것으로 봤다.

유형별 매출 전망은 ICT(97) 부문이 전분기 대비 8p 상승하며 오름세를 이어갔다. 신산업(100), 소재(91), 기계(90) 부문도 매출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매출 전망 BSI는 각각 99, 88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