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접종·집단면역, 한국 결코 늦지 않아…오히려 더 빠를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0:49:36  |  수정 2021-01-18 12:34:15
"백신 9월까지 1차 접종 완료…11월 집단면역 목표"
"코박스 물량 먼저 들어오면 시기 앞당겨질 가능성"
"400명대 유지할 수 있다면 방역 단계 완화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1.1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의 1차 접종까지는 다 마칠 계획이고 그쯤되면 대체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에 시간도 걸리고 백신의 유통기간도 있기 때문에 분기별로 순차적으로 도입을 해서 2월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조금 더 빨리 백신을 확보했다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을 텐데 이 결정에 대해 후회하신 점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백신은 충분히 빨리 도입이 되고 있고 또 충분한 물량이 확보됐다"며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백신을 고르게 구입함으로써 위험도 분산시켰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부 남은 2차 접종, 또 접종에서 누락된 분들이 4분기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접종의 시기라든지 집단면역의 형성 시기 등 면에서 다른 나라들하고 비교해보면 한국은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를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 백신 첫 접종이 2월 말 또는 3월 초가 될 것이라는 것은 우리 방역 당국이 이미 밝힌 바가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코박스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 올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게 될 경우에는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와 접종의 시기가 좀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아직 협의 중이기 때문에 확정된 것이 아니다. 가능성이라고만 말씀을 드리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방역 당국에서 상세한 백신 접종 대응을 세워서 국민들께 보고를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한 가지 당부 말씀을 드리자면 정말 지금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계시다"며 "그러나 오늘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내려 왔듯이 지금 3차 유행이 꺾이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 이번 한 주 동안 거의 400명대, 또는 그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면 방역의 단계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렇게 기대하고 있다"며 "긴장을 놓치지 마시고 조금만더  이 시기를 견뎌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