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여친 욕했다' 인터넷 방송 진행자에 흉기 휘두른 30대 구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19:44:05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인터넷 방송 도중 자신의 여자친구에 공개적으로 욕설을 한 진행자를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흉기를 휘둘러 인터넷 방송 진행자 등 2명을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A(33)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3시10분께 광주 서구 마륵동 한 창고에서 인터넷 방송 진행자 B(35)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다.

흉기에 찔린 B씨와 B씨 친구 등 2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다.

조사 결과 A씨는 인터넷 방송을 시청하던 중 진행자인 B씨가 자신의 여자친구에 대해 욕설을 하며 조롱하자 격분,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인터넷 방송 중 채팅·전화로 말다툼을 한 뒤 B씨가 알려준 주소를 토대로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당초 A씨가 우발적 범행을 주장,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그러나 거듭된 추궁 끝에 '흉기를 미리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 살인미수죄를 적용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