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남부, 낮 한때 돌풍 동반한 비 또는 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05:00:00
오후부터 기온 큰 폭으로 떨어져…바람 불어 체감온도 더 낮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28일 경기남부는 흐리다가 밤부터 차차 맑아지겠으며, 낮 한때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오전에 수도권 서쪽지역부터 시작해 낮에는 대부분 지역으로 눈이 확대될 전망이다.

찬 공기가 유입되기 시작하는 낮에는 눈의 강도가 강해지겠고, 이후 눈 구름대는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오후에는 대부분 지역의 눈이 그치겠다.

예상 적설은 1~5㎝이며,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아침 기온은 전날(영하 7~1도)과 비슷하겠지만,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낮 기온은 전날(5~8도)보다 낮겠다. 또 오후부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수원 영하 3도, 여주 영하 6도 등 영하 6~0도, 낮 최고기온은 수원 3도, 시흥 4도 등 1~5도로 예상된다. 

이날 낮부터 수도권에는 바람이 초속 7~18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경기서해안과 도서지역에는 바람이 순간적으로 초속 25m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내륙에도 바람이 초속 6~11m, 최대순간풍속 초속 20m 안팎으로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서해중부먼바다는 29일 낮까지 바람이 초속 9~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중부앞바다도 바람이 초속 7~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또 해상과 내륙에 눈이 내리는 동안 대기가 불안정해져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이날 내리는 눈은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내려 가시거리가 짧겠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퇴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차량운행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