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광주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은 재벌 특혜, 중단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18:03:25
참여자치21 "사업 추진 과정 전반 특혜·불법"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총사업비가 4조 원대에 이르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할 민간 부문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고 광주시가 3일 밝혔다. 개발사업 위치도. (사진=광주시 제공) 2021.03.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총 사업비가 4조원대에 이르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할 민간 부문 우선협상 대상자가 선정된 가운데, 시민단체가 '재벌 특혜 개발'이라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4일 성명을 내고 "광주시가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 개발 사업에 대한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 개발 사업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은 공해 문제·정주 여건 문제 등으로 오랫동안 주민 민원이 있었지만, 시는 대책 중 하나였던 '대규모 택지 개발 사업'은 타당성이 없다고 했다가 입장을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혜·불법 의혹이 벌어졌다"며 "앞서 추진했다가 좌절된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 사업' 사업 계획안은 이해관계자인 중흥토건이 만들며 연구 용역비 1억원을 받았다. 이후 중흥토건은 이번 사업 주체인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대가성에 대한 의심이 증폭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게 해주고, 문화 콘텐츠사업 분야의 사업권을 30년 넘게 넘겨주는 특혜를 베풀면서도 시와 시 산하기관이 절반이 넘는 출자금을 내야 하는 것도 문제"라며 "시민 혈세를 바쳐 자본의 이해를 위해 행동한 것으로 의심한다"고 했다.

단체는 "개발 계획이 자본 이익에 부합하게 변경 가능한 것도 문제다"며 "이 사업이 시민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몇몇 재벌 기업에게 베푸는 특혜인지 광주시가 답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의 우선 협상 대상자인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광주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라는 목표 아래 한류문화 컨텐츠를 제작·체험·공유하는 복합플랫폼 도시 조성이라는 개발 콘셉트와 함께 ▲새로운 한류 문화컨텐츠 거점 조성 ▲문화관광 인프라 확충 ▲스마트 인프라를 갖춘 미래형 도시라는 세부 테마가 포함된 사업계획서를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