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내장사 대웅전 또 다시 화재… 8년만에 악몽 재현(종합 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21:19:38  |  수정 2021-03-05 22:17:12
associate_pic
[정읍=뉴시스] 김종효 기자 = 5일 오후 6시50분께 전북 정읍 내장산국립공원 내 사찰인 내장사의 대웅전에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2012년 10월 기존 대웅전이 화재로 전소된 후 2015년 7월에 다시 복원한 대웅전이 또 한번 화마에 휩싸였다. 불타고 내장산 대웅전의 모습이다. 2021.03.05. kjh6685@newsis.com
[정읍=뉴시스] 이학권 김종효 기자 = 전북 정읍 내장산국립공원 내 사찰인 내장사의 대웅전이 불타 전소됐다.

지난 2012년 10월 불어 닥친 화마의 상처가 가시기도 전 또 다시 악몽이 재현된 것이다.



5일 오후 6시5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긴급 출동했다.

화재를 신고 한 스님 7~8명이 급히 소화기 등을 들고 화재 초기진압에 나섰으나 이미 불은 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상태였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 역시 대웅전 전체에 불이 휘감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목조건물의 특성상 전소 후 진압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 다행이 인명피해는 없었다.

associate_pic
[정읍=뉴시스] 김종효 기자 = 5일 오후 6시50분께 전북 정읍 내장산국립공원 내 사찰인 내장사의 대웅전에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2012년 10월 기존 대웅전이 화재로 전소된 후 2015년 7월에 다시 복원한 대웅전이 또 한번 화마에 휩싸였다. 불타는 내장산 대웅전 위로 수십m의 불길이 피어오르고 있다. 2021.03.05. kjh6685@newsis.com
목조건물의 화재 불길이 워낙 크고 대웅전 자체를 내장산에 산세가 감싸고 있어 산으로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으려 안간힘을 썼다.

현장에는 소방관, 경찰관, 한국전력 직원 및 기타 85명이 화재 진화에 나섰고 탱크, 펌프, 구조, 굴절, 구급 등 소방장비 21대 동원됐다.

지난 2012년 10월 난방기 누전 화재로 불에 타 전소된 내장사 대웅전은 이후 35억원의 예산을 들여 2015년 7월 다시 복원한 건물이다.

사찰 특유의 단청 작업조차 마무리된 지 채 2년이 되지 않은 새 건물이었다.

associate_pic
[정읍=뉴시스] 김얼 기자 = 5일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불꽃이 치솟아 오르고 있다. 2021.03.05. pmkeul@newsis.com
충격적인 것은 이번 화재의 원인이 방화로 굳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2012년 당시 대웅전 화재는 방화 의혹 속에 결국 실화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이번에는 용의자도 붙잡혀 정읍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특히 방화동기가 스님간의 따돌림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kjh66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