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통합 찬성" 의결…국민의당 "비대위도 봐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3:06:07
이태규 "통합 논의에 전체적인 속도 붙을 것"
"안철수, 당 의견 수렴 거쳐 빠른 판단 노력"
"의총 결론이 당론?…중도실용 가치 녹아나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이 16일 의원총회 결과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찬성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가운데 국민의당은 "통합 논의에 전체적으로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하면서도 "비대위까지 같은 의견인 것인지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국을 순회하며 진행 중인 당원 의견 수렴 절차 역시 오는 23일까지로 예정돼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가 지방에 내려가서 당원 의견 수렴을 하고 있다. 거기에 기반해 판단을 가급적 빨리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국민의힘에서 빨리 통합 찬성을 결의해나가면 전체적으로 속도가 빨라질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희도 당원 간담회 등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지만 그 바탕에서 저희도 빠른 판단을 해야 한다고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당원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통합에 반대하는 의견은 없다"며 "다만 국민의당은 중도 실용을 추구하는데 그 가치와 비전이 잘 녹아나야 한다는 과제가 있다. 100석 대 3석으로 얼렁뚱땅 합치는 게 아니지 않나. 그 부분의 원만한 의견 일치가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또 "의총에서 결론이 당론이 되는건가"라며 "비대위는 (합당에) 미온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 또 이것이 전당대회 전에 이뤄져서 통합 전당대회를 치를 것이냐 전당대회 이후에 합당을 할 것이냐도 문제"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