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함소원, 이번엔 '댓글 작업' 의혹...SNS에 반박글 올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14:21: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함소원 인스타그램(사진=SNS 캡처)2021.04.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팬들을 동원해 '댓글 작업'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해당 기사가 공개된 19일 함소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즉각 반박글을 올렸다.

함소원은 "이분들은 지난 5개월 동안 저를 스토킹했으며 고소 중인 중에도 디스패치에, 방송국에, 가짜 인터뷰에 저를 괴롭히고 어제 마지막 저를 탈탈 털어 주겠다고 또 무서운 경고를 보내더니 디스패치가 쓰셨네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자님, 방송국 관계자님들 허위사실 기사로 방송으로 내지 마세요. 확인하고 내세요. 부탁드립니다"고 덧붙였다.

19일 한 매체는 함소원이 '단톡방' 회원들을 동원해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함소원이 자신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리자 여론 반전을 위해 소수 정예의 팬으로 구성된 단톡방을 이용했다는 주장이다.

이 매체는 함소원이 자신을 비판하는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대상으로 항의 메일을 보내 달라 부탁하고, 하차한 홈쇼핑 고객센터에도 팬들의 항의를 유도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함소원은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논조의 기사를 발견하면, 팬들에게 매체명과 기자명을 공유하며 "A기자에게 이메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B기자는 저를 너무 나쁜 사람으로 매도했네요", "C기자(유튜브) 신고 좀 많이 해주세요. 저 때문에 클릭 수 올려서 돈 버시면서"라고 말했다.

또 이 매체는 함소원을 옹호하는 '방송인 OOO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글 역시 "짜인 각본에 가깝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