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정의당 경남도당, 경남개발공사 땅 투기 의혹 등 수사의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16:50:22
"직원들이 토지 매입하거나 가족·친인척 명의로 토지 취득, 보상 의혹"
"선출직 공직자 1건, 공기업 및 공직자 7건, 기타 13건 등 21건 제보"
"창원 모 공공주택지구 땅 투기 의혹 등은 복수의 제보자 있어"
associate_pic
정의당 경남도당, 경남개발공사 땅 투기 의혹 등 수사의뢰 기자회견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정의당 경남도당은 최근 LH 사태 이후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 센터를 설치하고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된 제보를 바탕으로 ‘경남개발공사’ 전·현직 임직원 등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22일 오후 경남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경남개발공사에 대한 땅 투기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 경남발 LH땅 투기의혹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공익제보센터를 통해 받은 제보는 선출직 공직자 1건, 공기업 및 공직자 7건, 기타 13건 등 21건이라고 중간 발표를 했다.

또 이들은 제보 내용 중 합천군의원(선출직) 및 창원남지공원 점용허가 문제, 창원 북면 땅 투기 의혹, 여수-남해 해저터널 일대 땅 투기 의혹, 장유 율하 모 아파트 건설 관련 땅 투기의혹, 창원 모 공공주택지구 땅 투기 의혹 등은 복수의 제보자로부터 들어왔다고 전했다.

특히 경남개발공사가 진행한 진주 혁시 도시 외 5개 개발사업을 선정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내부 직원들이 사전 정보를 알고 토지를 매입하거나 가족·친인척 등 다수의 명의로 사전 토지를 취득해 보상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또 분할된 필지 및 상가 등에 입찰을 받아 프리미엄을 받고 매각한 행위도 수사 의뢰했다.

associate_pic
정의당 경남도당, 경남개발공사 땅 투기 의혹 등 수사의뢰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경남도는 최근 7년 이내 추진된 공공사업을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전수조사를 벌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투기 의혹 지역은 경남 사천의 항공·밀양 나노융합 등 국가 산업단지 2곳, 서김해·양산가산·함안군북·산청한방항노화 등 일반산업단지 4곳이다.

경남도는 지난 3월부터 도청 고위직과 전·현직 업무 담당자, 경남개발공사 직원 등을 포함해 직계가족까지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