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19~22일 美 실무방문…21일 한미 정상회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12:07:33  |  수정 2021-05-18 12:24:36
靑, 文대통령 방미 일정 소개…3박5일 공식실무방문
20일 공식 일정 시작…21일 바이든과 첫 정상회담
22일 오후 애틀란타 이동…SK 공장 방문 후 귀국
associate_pic
[그래픽=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습(그래픽=뉴시스DB). 2021.01.29.
[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미국을 공식실무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미 사흘째인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미국 현지시각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문 대통령의 방미 일정을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문 대통령의 방문은 '공식실무방문' 형태로 정해졌다. 공식방문과 실무방문의 중간 형태로, 의전이 최소화 되는 게 특징이다. 김정숙 여사가 이번 순방에 동행하지 않는 것도 이러한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대면 양자 정상회담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를 하는 것으로 방미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같은 날 오후에 미 의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지도부와 간담회를 갖는다.

방미 사흘 째인 21일 오전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면담한다. 오후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한미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워싱턴 D.C.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방문 사흘째 일정을 마무리 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한다. 이어 조지아 주 애틀란타로 이동해 현지 진출한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 중에 있다고 정 수석은 전했다.

이어 곧바로 귀국길에 오르는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각으로 오는 23일 오후 늦게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