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경기서부

인천·한국공항공사,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맡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7:18:28
인천·한국 각각 '장거리 해상'·'공항'과 '도심' 분야 선정
지역 스타트업 기업인 ㈜파블로항공과 컨소시엄 구성
울산공항과 인근상공 실증…드론교통관리시스템 추진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사진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에 대한  ‘장거리·해상 등 특화’ 분야 실증지역 모습.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에 인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가 선정됐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 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등 드론비행을 총괄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을 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국토부가 드론 비행의 안전성 확보와 드론 활용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국내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했다고 11일 밝혔다. 또한 실제 사업가능성이 높은 '장거리·해상 등 특화'와 '공항', '도심' 등 3개 분야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국토부는 3개 분야 중 '장거리 해상 등 특화'와 '공항' 2개 분야에 인천공항공사를 선정했고, 나머지 '도심' 분야에는 한국공항공사가 선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지역 스타트업 기업인 ㈜파블로항공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장거리·해상 등 특화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K-드론시스템 실증을 위한 상세 시나리오를 설계하고 인천공항이 관리 중인 '서울접근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드론 운용 및 관리체계를 검증할수 있는 환경을 구현해 국내 드론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국토교통부의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의 ‘도심분야’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도심분야에 선정된 한국공항공사도 울산공항과 인근 도심 상공에서의 항행시설 점검과 지적측량 보안 모니터링 등을 통해 각기 다른 목적으로 비행하는 드론에 대한 모니터링과 동시관제서비스, 인접 드론 간 자동인지, 충돌방지 알림 서비스 등의 교통관리서비스 등을 실증할 예정이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국내 드론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드론교통관리시스템과 도심항공교통 인프라 개발·구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드론 일상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도 "국토부의 이번 사업을 통해 UAM(도심항공교통) 교통관리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구축하는 등 인천공항이 가진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번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