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조원진, 대구서 "박근혜 전 대통령 즉각 석방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2 16:10:00
문재인 정부 퇴진과 국민의힘 해체도 요구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시 남구 관문시장 인근에서 집행부를 비롯해 당원 및 지지자들이 참여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조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즉각적인 석방 외에도 문재인 정부의 퇴진과 국민의힘 해체를 주장했다. 2021.06.12. jc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우리공화당은 12일 오후 대구시 남구 관문시장 인근에서 조원진 대표를 포함한 상임고문 등 집행부를 비롯해 당원 및 지지자들이 참여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대회’를 개최하고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날 공화당은 박 전 대통령의 즉각적인 석방 외에도 문재인 정부의 퇴진과 국민의힘 퇴진을 주장했다.

조원진 대표는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불법으로 탄핵당할 때 당당히 탄핵이 불법이라 주장했다”며 “탄핵은 좌파들과 배신자들이 촛불을 통해 권력을 찬탈한 것이다. 권력찬탈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고 그래서 우리는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인정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재인(대통령)이 민주주의의 기본인 3권 분립을 완전히 무너뜨리고 자유민주주의의 역사를 사회주의로 바꾸고 있을 4년 동안 국민의힘의 배신자들, 김무성과 아바타들은 무엇을 했나”고 비난했다.

조 대표는 또 “문재인(정부)이 운이 좋은 건 코로나 때문에 벌써 끌어내려야 할 것을 지금까지 질질 끌고 있다”며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은 권력찬탈세력”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대통령을 탄핵한 이들을 다 감옥에 보내는 것이 진실을 찾는 것이고. 대한민국을 승리의 나라로 만드는 것”이라며 “나라를 나라답게 할 수 있는 그런 나라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행사 직후 관문시장~동본리 네거리~본리중 네거리~달서시장 네거리~본리초등 네거리 등을 경유하는 거리행진을 벌였다.

또한 이날 오전에는 경북 칠곡군 소재 다부동전전기념관을 참배하고 왜관 소재 미군 캠프캐럴 정문 앞에서 한미동맹 수호 집회를 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