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여자골프, 72홀 완주 목표…8일까지 경기 연장할수도

등록 2021.08.05 22:5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일 4라운드 못마치면 8일 날씨에 따라 경기 진행"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국 골프 대표팀 고진영이 5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2라운드 1번홀에서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2021.08.0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4라운드 태풍 영향권에 든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가 72홀 완주를 목표로 3라운드부터 1번홀과 10번홀을 동시에 진행한다.

국제골프연맹(IGF)은 5일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부터 1, 10번홀을 동시에 시작하며, 7일 최종 라운드는 시작 시간을 앞당겨 오전 6시30분부터 8시23분까지 나눠 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림픽은 1번홀부터 원웨이 티오프로 진행해왔다. 그러나 주말 태풍 예보로 3라운드부터 1번홀과 10번홀을 동시에 시작한다.

여자골프는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6일 3라운드, 7일 4라운드를 치를 예정이다.

하지만 7~8일 태풍으로 인한 악천후가 예보되면서 대회가 54홀로 축소될 거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IGF는 "7일 4라운드를 마치지 못하면 8일 날씨 상황에 따라 경기를 치러 72홀을 모두 마칠 수도 있다. 하지만 악천후로 최종 라운드를 마치지 못하면 대회는 3라운드 54홀로 끝난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국 골프 대표팀 박인비가 5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2라운드 9번홀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1.08.05. myjs@newsis.com

IGF는 가능하면 72홀로 대회를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대한골프협회 관계자는 "IGF는 모든 노력을 다해서 원래 계획대로 72홀로 대회를 마치고 싶어 한다. 그래서 시간을 앞당겨 1번홀과 10번홀을 동시에 진행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라운드까지 넬리 코르다(미국)가 13언더파로 단독 1위다.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26)이 공동 6위(7언더파)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