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돼지열병·AI 발생 막아라…정부, 추석 연휴 24시간 방역태세

등록 2021.09.18 12:36:48수정 2021.09.18 12:4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 18·23일 '전국 일제 소독의 날' 운영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질병 발생에 대비해 추석 연휴 기간인 18~22일 24시간 방역태세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가평·홍천·평창·정선 등 남쪽으로 확산되고 있고 올해 유럽·아시아 야생조류의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이 급증하는 등 가축전염병 발생위험이 증가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18일과 23일 '전국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해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시설, 축산차량에 대한 집중 소독을 전개한다.

멧돼지 ASF 발생지역 주변 양돈농장과 도로, 전통시장 가금 판매소, AI 발생지역 등 방역 취약 지역에 대해 1700여 대의 공동방제단·광역방제기·군 제독차 등 방역 차량을 동원한다.

전국 약 26만 개소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소독장비 등을 활용해 내·외부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축산차량 약 6000대는 인근 거점소독시설 등에서 세척·소독을 한다.

추석 연휴에도 축산 관련 차량을 통한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 169개소, 통제초소 55개소, 농장초소 44개소 등도 운영한다.

정부는 가축 질병 차단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관리하기 위해 상황실을 24시간 운영, 170명이 방역 상황근무를 설 방침이다. 아울러 17개 시·도는 의심축 신고 접수, 신속 대응 등 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본부, 농협, 관련 생산자단체는 농가의 차단 방역 수칙 등을 지도·홍보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농장 차단 방역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축산 농가는 차량·사람 출입 통제, 축사 내·외부와 장비·차량·물품 소독, 축사 출입 시 손 소독·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