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주시 고깃집 부부에 '환불 폭언'한 모녀 검찰 송치

등록 2021.09.26 12:08: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양주=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 양주시에서 한 고깃집을 운영하는 부부를 상대로 폭언 등을 하며 환불을 요구한 내용이 알려져 논란이 됐던 모녀가 결국 검찰에 송치됐다.

양주경찰서는 업무방해와 공갈미수, 협박 등의 혐의로 A씨 모녀를 의정부지검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 모녀는 올해 5월 26일 오후 7시께 양주시 옥정동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뒤 카운터에 찾아와 불만을 제기했다.

코로나 상황에 자신의 옆 테이블에 다른 손님이 앉아 불쾌했다는 것이다.

또 모녀가 식당을 떠나고 5분 뒤 모녀 중 어머니 A씨가 전화를 걸어 "화가 나니 고깃값을 환불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폭언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니네 방역수칙 어겼다고 찌르면 300만 원이야"라며 방역 당국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했다.

하지만 식당 내 모든 자리에 칸막이가 설치된 상태였으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모녀의 행태가 한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듣는 내가 더 열 받는다", "빨리 진심으로 사과해라" 등 A씨 모녀에 대한 비난이 확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