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곽상도 "이재명, 분명한 대장동 사업 주인" 무고죄 고소 예고

등록 2021.09.27 16:03:57수정 2021.09.27 16:08: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대장동 주인' 표현만 허위 사실 공표로 고발"
"근거 내용 고발 안해…근거 사실이면 李가 주인"
"이번 고발건은 무고죄 해당…응분 조치 취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이재명 캠프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공직선거법,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9.27.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을 받아 논란이 일자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은 27일 자신을 고발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은 이재명 후보임이 분명히 드러났다"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표현이 허위 사실 공표라고 나를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저는 9월 17일 페이스북에 개발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원을 가져가고, 이익분배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 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적고 '인허가에, 사업감독에, 이익환수에 모두 관련 되어 있어서'라고 근거를 제시했는데, 그 근거 내용은 허위사실로 고발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근거 내용이 사실이라면 '주인'으로 볼지 여부는 글 읽는 분이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 "이재명 후보에 묻겠다. 이 후보가 개발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원을 가져 간 건 사실인가, 이 후보가 이익분배 구조를 설계한 건 사실인가, 인허가 등에 모두 관련돼 있는게 사실인가"라고 재차 따져물었다 .

그러면서 "이 후보의 이번 고발은 무고죄에 해당하는 것 같다"라며 "향후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