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민 65% "메타버스 일터로 출근하고 싶다" 응답

등록 2021.10.18 06:01:00수정 2021.10.18 11:51: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응답자 65.1% '메타버스 일터' 선택…"일·가정 양립 용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이 발표한 '미래사회 달라질 근로형태와 일자리' 설문조사 결과. (사진=서울시 제공).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민 약 10명 중 7명은 직접 일터로 출근하는 것보다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로 출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메타버스는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세계·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18일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이 지난 8월10일~19일까지 서울시민 44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중 2916명(65.1%)이 '출근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면 아바타로 가상세계 일터로 출근하겠다''고 답했다. 현실세계의 일터로 출근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1560명(34.9%)에 그쳤다.

'아바타 출근'을 택한 주된 이유는 '가상세계에서 근무하면서 집안일, 육아 등 현실세계도 돌볼 수 있기 때문(53.1%)'으로 나타났다. '일과 생활간 균형'을 이유로 꼽은 여성은 전체 여성 응답자 3473명 중 절반이 넘는 1288명(56%)에 달했다. 남성은 1003명 중 261명(43%)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대면보다 아바타로 의사소통하는 것이 더 좋다'는 답변이 19.9%로 뒤를 이었다. '가상세계 업무가 편리할 것 같아서'(17.4%)라는 답변 등도 나왔다.

직접 출근하겠다는 응답자는 '대면 의사소통에 대한 선호(41%)'를 중요시했다. 다음 이유로는 '아바타로는 할 수 없는 일이 많을 것 같아서(27.5%)', '현실세계가 가상세계의 업무 집중도를 떨어뜨릴 수 있어서(19.8%)'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 메타버스를 경험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2603명(58.2%)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경험해 본 콘텐츠는 '게임 콘텐츠(73.3%)'였고 '아바타 플랫폼(40.8%)'은 2위를 차지했다. 사무, 회의 전용 서비스는 10.3%로 뒤를 이었다.

메타버스로 주목받고 있는 미래직업 중 가장 관심 있는 분야는 '게임 개발자 및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자'가 2024명(45.2%)를 차지했다.

 신현옥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장은 "메타버스의 등장으로 관련 산업이 성장하고 근로 형태와 직업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련 직업교육훈련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다양한 방향으로 기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