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대, 올해 합격생 중 86%가 입학 포기

등록 2021.10.18 17:24:11수정 2021.10.18 17:56: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경북대 본관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대학교의 올해 합격생 중 86%가 입학을 포기했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경북대의 2021학년도 모집 인원은 5018명이다. 합격 통보를 받았으나 입학하지 않기로 한 인원은 4362명(86.9%)이다.

단과대별로는 과학기술대가 150.5%로 가장 높았다. 전체 인원인 467명보다 많은 703명이 입학을 포기했다.

 이어 생태환경대학(137.2%), 자연과학대학(108.9%), 사회과학대학(102.6%), 인문대학(98.5%), 행정학부(96.8%) 순이다.

경북대 합격 포기율도 상승세다.

2016년 58.1%(5052명 중 2938명), 2017년 63.5%(4914명 중 3124명), 2018년 71.8%(4915명 중 3531명), 2019년 78.4%(4974명 중 3903명), 지난해 76.2%(4961명 중 3781명) 등이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지방대 건재는 지방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며 "지방대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