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향토사연구회 "역사문화권에 중원문화권 추가해야"

등록 2021.10.19 16:2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원문화권, 6대 역사문화권 제외는 홀대"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도가 주최하고 충북문화재연구원이 주관한 중원역사문화권의 위상정립과 미래비전 설정 학술대회가 30일 오후 충주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발표자와 토론자들이 종합토론을 하고 있다. 2021.04.30. ksw64@newsis.com

[청주=뉴시스] 강신욱 기자 = 정부가 지난해 설정한 역사문화권에 중원역사문화권을 추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충청북도향토사연구회(회장 길경택)는 19일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역사문화권 정비법) 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연구회는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중원문화권을 제외해 충북과 강원지역은 역으로 홀대를 당한 상황이 됐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해 6월 공포된 관련 법은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마한, 탐라 등 6대 역사문화권을 설정했다.

하지만 충북·강원·경북·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고구려·백제·신라시대의 유적·유물이 분포한 중원문화권은 새 역사문화권에는 빠졌다.

충북은 고구려역사문화권에 속해 있다.

지금의 역사문화권 정비법만으로 다룬다면 충북은 시·군별로 쪼개야 한다는 게 연구회의 주장이다.

연구회는 "충주를 중심으로 한 중원지역은 백제·고구려·신라 세 나라의 문화가 공존하는 지역이다. 역사문화권 정비법으로 행정구역이 다른 주변문화지역까지 챙길 수 있겠느냐"며 "현재의 행정구역 단위로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고구려역사문화권 설정의 부당성도 제기했다.

연구회는 "고구려역사문화권은 통일을 염두에 두고 거론될 사항이다. 현재의 분단된 모습으로는 문화권까지 설정해 논의를 진행할 문제는 아니라는 게 학계의 큰 흐름"이라고 밝혔다.

연구회는 "역사문화권에 중원문화권을 조속히 추가해야 여러 모순을 봉합할 수 있다. 국민 화합 차원에서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중원문화권을 반영해야 한다는 정부기관과 학계의 동의에도 수정 법안이 상정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국회의 조속한 수정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역사문화권에 중원문화권을 추가해야 한다는 수정 법안은 충북 출신 도종환(청주 흥덕)·이종배(충주) 의원의 주도로 올해 1월과 3월 잇따라 발의됐지만, 소관상임위에 아직 계류 상태다.

연구회는 "1960년대부터 경주를 중심으로 한 신라문화권을 시작으로 1980년대 백제문화권, 2000년대 가야문화권 정비·개발사업이 진행됐다. 이제 2020년대가 되면서 중원문화권 정비·개발사업이 시작되길 학수고대했지만, 갑자기 법률까지 바꾸며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정 법안의 조속한 심의 통과를 촉구하며 더는 중원문화권 지역의 홀대를 방관하는 정치세력에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북향토사연구회는 충북 도내 11개 시·군 향토사(향토문화)연구회가 참여한 향토사 연구단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