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인가구 고립 막아라"…여가부, 지원사업 12곳 선정

등록 2021.10.25 08:5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부터 중앙정부 차원에서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여성가족부 로고(사진=뉴시스 DB) 2021.09.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여성가족부는 내년부터 1인 가구 고독·고립 등 방지를 위한 '1인가구 사회적관계망 지원 사업'을 시범 운영할 지방자치단체 가족센터 12곳을 선정했다.

25일 여가부에 따르면 '1인 가구 사회적관계망 지원 사업'은 1인 가구의 고독·고립 등 방지와 안전하고 건강한 생활 지원을 위해 생애주기별(청년, 중장년, 노년 등)로 교육·상담, 사회적 관계망 형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일부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해 왔으나, 최근 1인 가구의 급격한 증가세를 반영해 내년부터 처음으로 중앙정부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선정된 12개 지자체는 서울 용산구, 부산광역시, 대구 서구·북구, 인천 중구, 광주 동구, 충북 청주시, 충남 공주시, 전남 광양시, 경북 포항시·문경시, 경남 양산시로 내년에 총 6억 원, 개소당 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31.4%에 달하며 여성(53%)이 남성(47%)보다 다소 높다. 연령대로는 70세 이상(26.7%), 60대(19.0%), 50대(15.4%) 순으로 50대 이상의 연령층이 1인 가구의 과반을 차지한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지원 정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지역의 가족센터를 기반으로 1인 가구의 생애주기별 정책수요에 부합하는 사회관계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