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삼성물산 감사인 바뀐다…그룹 회계 재편 '가속'

등록 2021.10.27 07:27:00수정 2021.10.27 07:4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삼성물산 외부감사, 삼일→한영회계법인으로
대어급 삼성물산 한영품으로…빅4 내 '손바뀜'
삼성 계열사, 감사인 '제각각'…컨설팅 어떻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물산 CI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삼성물산의 회계 감사인이 삼일회계법인에서 한영회계법인으로 교체된다. 금융당국의 지정으로 삼성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의 감사인이 바뀌면서 그룹 내 회계법인 분화가 가속화할 전망이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삼성물산의 지정 외부감사인으로 한영회계법인을 사전통지했다. 내달 있을 본통지 전 지정 변경 요청이 없으면 한영회계법인은 내년부터 3년간 삼성물산의 외부감사를 맡는다. 이로써 삼성물산의 감사인은 지난 2015년 이후 7년 만에 삼일회계법인에서 한영회계법인으로 변경된다.

◆'대어급' 삼성물산 한영 품으로…3년차에 상장사 '절반' 지정

삼성물산은 올해 주기적 지정을 받는 회사 가운데 대어급으로 꼽혔다. 자산 규모가 크고 삼성그룹 내 핵심 계열사에 해당해 향후 자유선임을 하게 됐을 때 다른 삼성그룹 계열사의 감사 계약을 따낼 가능성이 커서다.

삼성물산의 종속회사는 지난 6월 말 기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포함해 국내 6곳, 해외 102곳 등 108개사에 달한다. 자산총계는 55조2000억원이며 시가총액은 22조7000억원이다.

신(新) 외부감사법이 2018년 10월 도입되며 금융당국이 감사인을 지정한 회사는 올해 전체 상장사의 절반을 넘게 차지하게 됐다. 지난 2018년 284개사(12.7%)에서 2019년 807개사(34.7%), 지난해 1060곳(44.5%)으로 늘었고 올해 1253곳(51.6%)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는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사태 이후 신 외부감사법 도입에 따라 회사와 감사인간 유착을 끊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6개 사업연도를 연속으로 외부감사인을 자유선임한 상장사, 소유·경영 미분리 대형 비상장사의 다음 3개 사업연도 외부감사인을 금융당국이 지정하게 된다.
associate_pic

◆감사인 쪼개지는 삼성그룹…M&A·컨설팅 맡기기 '난항'

지난 2018년만 하더라도 삼성그룹 내 주요 계열사의 감사인은 삼일회계법인이 독식하고 있었으나 점차 분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삼성물산의 감사인 변경으로 그룹 내 주요 계열사가 모두 다른 감사인을 두게 됐다.

삼성그룹 지배구조는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진다. 그룹 내 주요 계열사 가운데 지난 2019년 금융당국의 주기적 지정에 따라 삼성전자의 회계 감사인은 안진회계법인으로, 삼성생명 감사인은 삼정회계법인으로 지정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일회계법인이 맡고 있다. 그룹 내 주력 회사들이 빅4 회계법인과 얽히고설키게 된 것이다.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확대로 기업들의 회계 감사인이 속속 바뀌고 있어 앞으로 여러 계열사를 거느린 대기업 그룹들은 회계법인 독립성 이슈로 인한 혼란이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룹 내 빅4 회계법인과 모두 외부감사인으로 엮이게 돼 용역을 맡길 빅4가 사라지는 것이다.

외부감사를 맡고 있는 회계법인은 감사인의 독립성 이슈로 인해 회사의 인수합병(M&A) 관련 자문이나 내부회계관리제도 컨설팅 등의 용역을 수임할 수 없도록 돼 있다.

한 회계업계 관계자는 "회사가 지정을 받기 싫은 빅펌과 컨설팅 계약을 맺는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실정"이라며 "회사 측에 여러 회계법인을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최소한의 선택권을 부여해야 시장이 망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