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전역 3D지도로 구현…'S-Map' 모바일버전 개시

등록 2021.10.27 06: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Map' 시민·기업에 개방…오픈랩 환경 구축해 12월 공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디지털 트윈 3D지도 'S-Map' 메인화면. 2021.10.27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서울전역을 가상공간에 복제한 디지털 트윈 3D지도 'S-Map'을 모바일버전으로 개발해 27일 개시한다고 밝혔다. 

'S-Map'은 서울 전역을 3D 지도로 구현하고 그 위에 행정, 환경 등 도시정보를 결합한 디지털 지도다. 기존엔 모바일에서도 PC버전으로 이용해야 했지만 모바일버전 출시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버전에서는 ▲서울 전역 실시간 교통상황(교통CCTV) ▲생활정보(사건·사고) ▲부동산 정보(공시지가 열람, 일조권 등) ▲환경정보(월별·시간대별 바람길 등) 등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모바일 버전을 개시하면서 'VR도보여행', '문화재 4차원 서비스', '골목길 거리뷰'도 새롭게 선보인다.

‘VR도보여행’은 서울의 문화명소를 슈돌의 '윌벤져스(윌리엄과 벤틀리)' 캐릭터와 함께 랜선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다. ‘문화재 4차원 서비스’는 현재는 볼 수 없는 소실 문화재를 4D로 재현해 눈앞에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골목길 거리뷰’는 좁고 복잡해 기존 민간포털에서 미처 제공하지 못했던 골목길, 계단식 도로 등 1만4000여건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모바일 버전 'S-Map'은 스마트서울맵(https://map.seoul.go.kr/) 또는 에스맵(https://smap.seoul.go.kr/m)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S-Map'을 시민·기업 등 민간이 3차원 지도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오픈랩 환경을 구축해 12월 공개할 예정이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현재 컴퓨터로만 서비스되고 있는 S-Map을 모바일 버전으로 제공해 보다 많은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도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들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일상의 편리함을 증진시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