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동군, 섬진강 퇴적토 준설사업 본격 추진…재해 예방

등록 2021.10.27 07:3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천의 안전성 확보와 재첩서식지 복원
퇴적토 '온비드' 공매사이트 통해 판매

associate_pic

[하동=뉴시스] 김윤관 기자 = 경남 하동군은 섬진강 수해 방지와 재첩서식지 복원을 위해 수년간 지속적으로 쌓인 퇴적토에 대한 대규모 준설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섬진강에 퇴적토가 쌓여 하천유속의 흐름을 방해해 하천수 범람으로 인한 수해는 물론 및 재첩어민의 막대한 피해가 발생해 지난해 수해 당시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실태를 설명하고 퇴적토 준설을 건의해 국비 100억여 원을 확보했다.

이에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그해 10월 재해복구사업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하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문화재지표조사 용역 등 관련 과업 추진에 나섰다.

그러나 이 중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어려워짐에 따라 윤상기 군수가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의 재해복구사업 대상지 현장실사 시 퇴적토 준설을 통한 하천의 안전성 확보, 재첩서식지 복원, 재해복구사업의 조기 착공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로 인해 하동군이 섬진강 퇴적토 준설사업을 건의한 4개 지구 중 신비지구와 두곡지구는 지난 7월 관련 과업이 완료돼 최근 하동군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각각 사업에 착수했다.

신지지구와 흥룡지구는 섬진강(국가하천) 하천기본계획(변경)에 반영돼 향후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준설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하동군이 시행하는 신비지구는 총사업비 45억 8400만 원을 투입해 퇴적토 47만 3000㎥를 준설하며,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추진하는 두곡지구는 54억 85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퇴적토 80만 8750㎥를 준설한다.

섬진강 퇴적토가 준설되면 하천의 통수단면을 확보하고 유속 흐름을 원활하게 해 재해예방과 효율적인 하천 유지관리가 기대된다.

또한 지속적인 퇴적토 생성에도 지금까지 섬진강 하상이 정비되지 않아 재첩서식지가 파괴됐으나 신비지구와 두곡지구 퇴적토 준설로 재첩서식지도 동시에 복원될 전망이다.

군은 준설된 퇴적토를 '온비드' 공매사이트를 통해 처리해 수익금은 세외수입으로 향후 국가하천 유지관리 사업예산으로 편성해 섬진강변 수변공원, 산책로, 부대시설 정비를 통해 군민의 여가생활 개선 및 편의시설 증대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군 섬진강관리 담당자에 따르면 "내달 20일께부터 본격적으로 퇴적토 준설사업이 추진되면 오는 12월 10일께부터는 온비드 공매사이트를 통해 최대입찰가 방식으로 공매 처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