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검찰주도 '비리의혹 대선' 참여할 생각 없다"

등록 2021.11.07 09:46:37수정 2021.11.07 09:50: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선결과 승복해도 사실상 윤석열號 거부
"경선 흥행 성공으로 내 역할은 종료됐다"
2040 놀이터 청년이꿈 플랫폼 구성 계획
국힘 입당했던 2030, 尹선출되자 '줄탈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개표 결과 발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대선 경선에서 패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국민의힘 후보 자리를 내준 홍준표 의원이 7일 "사상 최초로 검찰이 주도하는 비리의혹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라고 밝혔다. 경선 결과에 승복은 하지만 윤석열 선대위에 함께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이번 대선에서 저의 역할은 전당대회장에서 이미 밝힌대로 경선을 다이나믹하게 만들고 안개속 경선으로 흥행을 성공하게 한 것"이라며 "그 역할은 종료됐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이어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라며 이번 대선을 '검찰주도의 비리의혹 대선'이라고 규정했다.

홍 의원은  "다만 이번에 저를 열광적으로 지지해준 2040들의 놀이터 청년의꿈 플랫폼을 만들어 그분들과 세상 이야기를 하면서 향후 정치일정을 가져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새로 당원으로 가입했던 2040세대들을 중심으로 윤석열 후보 선출 이후  '줄탈당'이 이뤄지고 있다. 윤 후보 선출과 홍 후보 패배를 두고 2030세대들은 '노인의힘당' '구태 승리'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홍 의원이 이같은 움직임에 부응해 2030중심의 또다른 정치 행보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나머지 정치 인생은 이땅의 청장년들과 꿈과 희망을 같이 하는 여유와 낭만으로 보내고 싶다"라며 "저에게 그동안 수천통의 카톡과 메세지를 보내주신 여러분들께서는 곧 개설될 청년의꿈 플랫폼에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