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 내년 물가 전망치 2%로 상향…성장률은 유지

등록 2021.11.25 10:21:12수정 2021.11.25 12:1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0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12.21으로 전월 대비 0.8% 상승, 1965년 1월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8.9% 상승해 2008년 10월(10.8%)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2021.11.1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한국은행이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각 2.3%, 2.0%로 올려 잡았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연 4.0%, 내년 3%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한은 금통위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올해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2.1%에서 2.3%로 상향하고 내년 물가도 1.5%에서 2.0%로 올려잡았다. 2023년 소비자물가도 1.7%로 제시했다. 한은이 올해와 내년 물가가 2% 수준으로 올려잡으면서 내년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은이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전망치를 2%대로 올려 잡은 것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서는 등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되고 있고, 글로벌 공급병목, 소비심리 회복 등으로 인한 물가 상승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를 기록하면서 한은의 물가안정 목표인 2%를 크게 웃돌았다는 점을 감안해 전망치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10월 소비자물가지수도 전년동월대비 3.2% 상승했다. 이는 2012년 1월(3.3%) 이후 9년 9개월 만에 최대 상승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를 기록한 것도 2012년 2월(3.0%) 이후 처음이다. 1~10월 누계 상승률도 2.2%로 이미 2%를 넘어섰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2%를 넘게 되면 2012년(2.2%)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0~1%대에 머물렀었다.
 
한은도 소비자물가가 당분간 2%를 상당폭 상회하면서 올해 연간으로 지난 8월 전망 수준(2.1%)을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2%를 상당폭 상회하는 수준이 이어질 것"이라며 "4분기 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분기(2.6%)보다 높아지면서 올해 연간 상승률은 지난 8월 전망수준(2.1%)을 웃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1분기(3.0%) 이후 9년 반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반면 경제성장률은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올해는 4%, 내년 3%로 지난 8월 내놓은 전망치와 동일한 수준이다.  2023년 성장률은 2.5%로 제시했다. 성장률 하락 우려에도 한은이 성장률 전망을 낮추지 않은 것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수출 호조가 지속되고 있고 백신접종 확대로 민간소비가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3분기 성장률이 크게 둔화돼 4%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이번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한 만큼 성장률을 더 낮추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은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0.3%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1.3%), 2분기(-3.2%) 역성장한 뒤 3분기(2.2%)부터 5분기 연속 반등한 것이기는 하지만 올해 1분기와 2분기 각 1.7%, 0.8% 성장했던 점에서 볼 때 성장률이 크게 둔화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