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 수립…'수소 선도국'으로 우뚝"

등록 2021.11.26 10:59:39수정 2021.11.26 13:5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2050년까지 청정수소 공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수소 선도국 도약의 새로운 전기로 삼고자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르면, 수소는 2050년 최종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단일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2050년까지 모든 수소를 환경 오염 없이 생산되는 청정수소로 공급해 나가겠다"며 "대규모 수전해 실증을 통해 '한국형 그린수소' 생산모델을 개발하고 블루수소 생산확대에 맞춰 충분한 탄소저장소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기술과 자본으로 글로벌 수소공급망을 구축해 에너지 안보도 제고하겠다"고 했다.

또 "전국의 수소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확충하겠다"며 "2040년까지 14개의 수소항만을 조성하고,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수소충전소를 1기 이상 구축해 수소 충전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버스·트럭·선박·트램 등으로 수소 모빌리티를 확대하고,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제도'로 수소발전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우리는 외국에 비해 산업화가 200년 늦었지만, 수소경제는 동일한 출발선상에 있다"며 "우리 기업과 정부, 국민 여러분의 힘을 합치면 누구보다 빨리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우뚝 서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