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범여권 대통합' 호남 지방선거 파장…탈당인사 대우 `주목'

등록 2021.11.30 14:02: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 대선 기여도 지방선거 공천 평가에 반영 검토
복당자 감점 조항 존치하되 대선 공헌 가점 방안 `만지작'
`집토끼, 산토끼 다 잡는다' 방안 나오나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로고.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내년 3월에 실시되는 대선 승리를 위해 민주개혁진영의 대통합을 선언했지만 구체적인 방법론에서는 당이 고심을 하고 있어 어떤 결론을 낼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광주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 후보는 최근 광주지역 기자들과 만나 민주개혁세력 대통합과 관련해 "모두가 인정하는 것처럼 대선은 박빙승부가 될 것이다"면서  "파렴치범과 부패사범처럼 함께 하기 어려운 경우를 제외하고는 정치적 입장의 작은 차이때문에 분열 갈등했던 점 등은 통합해 힘을 합쳐야 한다"며 대통합론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송영길 대표도 동의하는 바이다. 그 일환으로 열린민주당 통합도 실제 협의 진행 중"이라면서 "다만 절차적 문제들이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이 부분들이 논의되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모두가 합류할 기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주장대로 당위성은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다만 구체적 방법론에서는 그리 간단하지 않다는 게 민주당 안팎의 진단이다.

통합론이 내년 3월 대선을 위해서는 필수불가결하지만, 이어지는 6월 지방선거에서는 당을 지킨 예비후보자와, 한때 당을 떠났던 인사에 따라 공천 과정에서 유불리가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과 민생당 등을 쫓았던  인사들이 상당수인 호남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통합론에 대해 더  민감하다.

민주당은 최근 10년 이내에 탈당한 이력이 있는 후보에게 지방선거 경선 득표수의 25%를 감산하기로 당헌에 정해놓고 있다.

이는 과거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이나 민생당 등에 몸을 담았던 지역 일부 정치권 인사들, 특히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인사들이 민주당에 들어가기를 꺼리는 이유다.

당연히 이들은 민주당 복당과 함께, 감점 조항을 없던 일로 하는 `대사면'을 전제조건으로 원할 수 있다.

하지만 당이 이를 허용할 경우 그동안 당을 지켜온 이른바 `집토끼'의 반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의 고민이 깊을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자칫 복당자에 대한 `대사면'이 이뤄지면 `집토끼'까지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중앙당은 내년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대선 기여도를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당헌상 감점조항을 삭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선에 기여하는 복당 인사들에게 공헌도를 평가해 벌점을 상쇄할 수 있는 가점을 주는 방안이다.

`집토끼' 도 잡고 `산토끼'도 잡을 수 있는 방안으로 보인다.

민주당 중앙당 한 관계자는 "당헌상 규정돼 있는 감점 페널티를 없애는 것은 어려운 상황에서, 중앙당 차원에서 대선 기여도를 지방선거 공천의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