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윤석열, 혼자 아무 것도 못해" 비난에 野 "이게 민주주의"

등록 2021.12.05 16:29: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재의 시각에선 민주주의가 이상하게 보일 것"
"정치는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는 게 尹의 소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리는 비공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혼자서는 아무것도 결정할 수 없는 리더십"이라고 비난한 데에 국민의힘 측은 "대화하고 설득하며 기다리는 게 민주주의"라고 대응했다.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5일 페이스북에 "독재의 시각에선 민주주의가 이상하게 보일 수 밖에 없다"며 민주당의 비난에 맞섰다.

김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 혼자선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는 이재명 후보 측에선 아무리 봐도 국민의힘이 이상하게 보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재명의 민주당'처럼 일사천리로 지시하면 될 것을, 번거로운 협상 대신 '날치기'하면 될 것을, 굳이 대화하고 설득하며 기다리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국민을 가르고 쪼개는 분열과 갈등의 질곡을 끊고 '대통합'의 두 손 번쩍 든 주말이 민주당은 아픈 듯하다"고 했다.

이어 "정치는 '사람' 아니라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는 윤석열 후보의 소신은 반드시 되찾아야 할 민주주의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곳엔 잘한 건 '내 덕' 못한 건 '네 탓'이라는 대장동 사태도 없고, 후보를 비판하면 거친 욕설을 듣거나 징계에 회부되는 공포 또한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민은 안다"며 독재와 민주, 정치와 통치의 기로에 선 대한민국의 선택은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는 것을"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예상대로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왔다"고 썼다.

그러면서 "혼자서는 아무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 후보의 리더십과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지는 이 후보의 리더십을 비교해 보자"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