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3년간 인니산 요소 월 1만t씩 수입…"수입선 다변화"

등록 2021.12.07 15:31:38수정 2021.12.07 17: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인니 정부, 일정 규모 도입 위한 MOU 체결
협력 성과로 인니산 차량용 요소 1만t 도입 예정

associate_pic

[군포=뉴시스] 권창회 기자 = 15일 오전 요소수 주요 거점지역 주유소 중 한 곳인 경기 군포시 한 주유소에서 화물차에 요소수가 주입되고 있다. 2021.11.15. kch0523@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정부가 앞으로 3년간 인도네시아로부터 월 1만톤(t)의 요소를 수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인도네시아 정부와 향후 3년간 안정적 요소 수급과 관련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문승욱 장관과 에릭 토히르 인니 공기업부 장관은 이날 향후 3년간 한국 측 수요를 고려한 산업용(차량용 포함) 요소 물량을 월 1만t씩 안정적으로 도입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화상으로 체결했다.

정부는 그간 국내 요소 수입이 특정 국가에 편중돼 있어, 수입선 다변화를 위해 업계와 협의해왔다.

산업부에 따르면 인니는 요소 생산량, 경제교류 성숙도, 지리적 인접성 등을 고려했을 때 국내에 장기적, 안정적으로 요소를 공급할 수 있는 국가다.

산업용 요소 수입량은 연간 약 37만t(차량용 요소는 8만t)인 점을 고려하면 수입선 다변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규모다.

문승욱 장관은 "인니도 농번기 대비 등으로 요소 성수기이나, 동반자 관계를 고려해 신속하게 요소 공급을 결정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한국과 인니와의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공급망 협력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의 협력에 따라 이날 인니 최대 요소 공기업 뿌뿍(PTpupuk)사와 국내 업체 간 차량용 요소 1만t 공급 계약도 체결됐다.

그간 정부와 국내 요소 관련 업체들은 요소 다변화 추진협의체인 '요소얼라이언스'를 구성하고, 연합 수요를 기반으로 협상해왔다.

이번 물량은 국내 요소 업체들의 수요를 합한 규모다.롯데정밀화학이 대표수입자로 구매해 국내 16개 업체에 배분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인니 측은 한국 정부에서 지정한 기업에 해당 물량을 오는 20일까지 공급하기로 했다. 선적·해상운송 등 상황을 고려하면 국내에는 12월 말 또는 내년 초에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는 민간 주도 요소얼라이언스를 통해 다양한 국가들의 요소 생산기업과 공동 협상하는 등 수입 다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요소얼라이언스는 현재 베트남, 중동 등 국가와의 협상을 우선 검토 중이다. 향후 차량·산업 등 용도별로 최적의 대체 국가를 선정해 협상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