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은수미 성남시장 “리모델링은 해야 할 이유 훨씬 많다”

등록 2021.12.08 16:39:47수정 2021.12.08 16: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기 신도시 중 두 번째 리모델링 사업승인 단지 방문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무지개마을 4단지 리모델링 주택조합을 찾은 은수미 성남시장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은수미 경기 성남 시장이 "리모델링은 안 될 이유보다 해야 할 이유가 훨씬 많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8일 오후 분당구 구미동 무지개마을 4단지 리모델링 주택조합을 찾아 “지난주에 성남지역 리모델링 주택조합장님들과 함께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우성9차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준공 현장을 둘러봤는데 리모델링 후 개선된 주거환경이 신축아파트와 다를 바 없더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1990년대 초반에 조성된 분당의 노후된 주거환경은 녹물, 누수, 주차장 부족 등으로 점점 열악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은 시장은 또 “재건축에 비해 규제가 덜하고 사업기간이 짧아 신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한 리모델링을 통해 다른 곳으로 떠나지 않고도 새집과도 같은 내 집에서 살 수 있는 것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가 상당히 큰 것은 물론이고, 무엇보다 주거환경 대폭 개선은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한층 불어넣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박기석 무지개마을 4단지 리모델링 주택조합장은 “시공사의 공사비 책정 투명성과 광역교통시설부담금 감면 등 사업 추진에 어려운 점이 있다. 앞으로도 리모델링 완공까지 시에서 적극적으로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은 시장은 “관련법이 재개발·재건축 중심으로 되어 있다 보니 리모델링 사업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부분이 있다. 시에서 조절하고 중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지 살펴보겠다.”면서 “법 개정도 촉구하겠지만, 비슷한 사례로 얼마 전 국토부 주최 대한민국 도시대상 난개발방지 분야에서 수상한 성남시 가로주택정비사업 가이드라인처럼 리모델링 관련 가이드라인 제정 역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원활한 지원을 위해 시는 지난달에 아주대 리모델링 연구단, 삼성물산 등 시공사 8곳과 협약을 맺었다. 제도 개선은 물론, 기술개발 보급, 공공 컨설팅 서비스 등을 함께 추진한다.”며 “현재 540억원인 리모델링 기금도 오는 2023년까지 1000억원으로 늘리고 내년 1월에는 민간전문가 충원과 리모델링 지원센터도 설치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은 시장이 이날 찾은 무지개마을 4단지는 2014년 성남시 리모델링 공공지원 시범단지로 선정된 후 리모델링 주택조합이 설립된 단지로, 지난 2월 1기 신도시 중 최초로 승인된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에 이어 지난 4월 두 번째로 리모델링 사업계획이 승인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