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란신호등 보이면 어린이 생각해주세요"

등록 2022.01.06 10:19:02수정 2022.01.06 11: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종시 읍·면지역 신봉·대동·교동초 등에 노란신호등 설치

associate_pic

[뉴시스=세종]세종시 조치원읍 교동초등학교 앞 사거리에 설치된 노란신호등.2022.01.06.(사진=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세종시가 읍·면지역 초등학교 5곳 어린이보호구역에 ‘노란신호등’을 설치하고 어린이들의 교통안전 강화에 나선다.

6일 시에 따르면 읍·면지역은 신도심에 견줘 어린이들의 보행안전여건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만큼 어린이호보구역의 시인성 강화를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노란신호등은 기존의 신호등과 달리 외관이 노란색으로 꾸며져 시각적인 식별효과를 높인 게 특징이며, 운전자에게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인지시켜 안전운행을 유도할 수 있다.

시는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과거 어린이교통사고 발생 건수, 수혜대상 학생 수, 차량 통행량 및 제한속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봉초, 대동초, 교동초, 연봉초, 전의초 등 5곳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시는 노란신호등 설치로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운전자의 시인성이 대폭 강화돼 어린이 보행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옥 시 교통정책과장은 “노란신호등 설치로 어린이 횡단보도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올해도 안전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교통문화 개선을 통해 교통안전 사각지대가 없는 안전한 세종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교통안전 개선을 위해 2019년부터 교통안전인프라 대폭 확충, 어린이교통안전종합대책 수립,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활동 등 민·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 발표하는 교통안전지수에서 2년 연속 종합 A등급을 받아 전국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교통약자, 보행자, 도로환경 등 6개 전 분야에서 A등급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