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남시 무연고 독거노인 첫 공영장례 치러

등록 2022.01.17 09:1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 관계자 "장례문화로 확산시켜 나갈 것"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성남시 무연고 사망자를 위한 공영장례 빈소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성남시는 무연고 독거노인 장모 씨(남·69세·태평동)에 대한 공영장례를 치렀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성남시 공영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첫 공영장례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이던 장 씨는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지병인 심장질환으로 지난 1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해당 병원의 요청에 따라 성남시가 연고자를 파악해 사망 사실을 알렸으나 시신 인수를 거부했다.

이에 시는 위탁상조업체 국가대표상조와 함께 야탑동 소재 성모병원장례식장에서 장 씨가 세상을 떠난 지 2주 만에 장례식을 했다.

성남시 공무원 2명과 위탁상조업체 직원 2명만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조례에 따라 장 씨의 안치료, 염습비, 수의관 등 시신 처리비용과 빈소 사용료, 제사상 차림비 등 장례 의식에 들어간 비용(160만원) 전액을 성남시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지원비로 지급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공영장례는 무연고나 빈곤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사람이 사망했을 때 사회가 고인의 마지막을 책임지는 추모 의식”이라면서 “하나의 장례문화로 확산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