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양지역 첫 택배노조 설립…사측과 처우 등 교섭

등록 2022.01.18 15:1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조, 인간다운 삶 위해 결성…불공평 물량 배분 등 성토

associate_pic

전남 광양지역 첫 택배노조가 17일 광양시청앞에서 설립 보고회를 갖고 있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지역에 택배노동조합이 처음 설립돼 활동에 들어갔다.

18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광전지부에 따르면 광양지역 택배노동자 30여 명은 전날 광양시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광양지회 노조 설립 보고 및 CJ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CJ대한통운 광양지회 소속 노조원 10여 명 민노총 택배노조, 민노총 광양시지부, 진보당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택배 노조는 "인간다운 삶을 위해 13일부터 사측에 조합원 복지와 처우 등 10여 가지의 교섭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노조원은 "불공평하게 물량을 배분하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일들이 버젓이 이뤄지는 것이 택배 현장인데 이를 바꾸기 위해 노조를 설립하고 사측에 강력히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양지역에는 5개의 CJ대한통운 택배 대리점이 있으며 70~80명의 택배 노동자가 근무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