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韓, 수소운반선 기술 최고…사우디 중요 파트너"

등록 2022.01.19 04:2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사우디 경제 포럼에서 아람코 회장에 협력 필요성
아람코 회장 "현대重, 사우디 생산 수소운반 좋은 기지"

associate_pic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츠 칼튼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사전환담에서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 겸 사우디 아람코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01.19. bluesoda@newsis.com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서울=뉴시스] 김태규 김성진 안채원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 겸 사우디 아람코 회장에게 "한국과 사우디가 수소경제에서 중요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서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 아람코 회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세계 최대 수소 수출국을 희망하는 사우디에는 대규모 액화수소 운반선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알-루마얀 회장은 "사우디에서 생산된 대규모 수소를 유통시키는 게 가장 큰 문제인데, 이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한다"며 "현대중공업이 사우디와의 조선 분야 협력(킹살만 해양산업단지)이 진전된다면 사우디에서 생산되는 수소 등 에너지를 세계로 운반시킬 수 있는 아주 좋은 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2015년 아람코와 사우디 동부 라스 알 헤어 지역에 총 사업비 5조원 규모의 합작조선소를 짓고 엔진과 플랜트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