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의료원 3000가구' 공급…국토부·서울시·강남구 '동상이몽'

등록 2022.01.22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3000가구 비현실적…800가구 적정"
강남구 "국제교류지구에 맞는 시설 들어와야"
국토부 "결정된 사항 아니다…서울시와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의 모습. 2022.01.23. (사진 =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 주택 공급계획을 두고 정부와 서울시, 강남구가 각자 다른 입장을 밝히면서 갈등이 예고되고 있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3000세대를 짓겠다는 정부 계획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서울시는 정부가 지난 2020년 8·4 부동산 대책을 통해 발표한 공공주택 3000가구 공급 계획이 비현실적이라며 800가구 공급이 적정하다는 입장이다.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지난 2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3000호를 공급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도시 관리 관점에서 불합리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서울의료원 부지에 대해서는 800가구 규모의 주택공급 계획이 마련돼 있었지만, 정부가 지난 2020년 8·4 부동산 대책을 통해 3000가구로 대폭 늘렸다는 설명이다.

류 부시장은 "정부 주도로 발표할 때 서울시가 권한대행 상황이어서 묵시적으로 동의할 수 밖에 없었다"며 "시에서는 소극적으로 끌려 다닐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한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는 200~250호, 북측 부지에는 550호~600호 수준으로 주택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남구의 입장은 조금 다르다. 서울시가 해당 부지에 800가구 공급이 적정하다는 의견을 밝힌 반면 강남구는 해당 부지에 공공주택이 들어서는 것을 강력 반대하고 있다.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를 아우르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추진되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국제회의·전시회) 산업' 단지 등이 조성되는 만큼 공공주택이 건립되는 것은 부적합하다는 입장이다.

강남구는 서울시에 서울의료원 부지 대신 공공주택을 건립할 대체 부지로 대치동 코원에너지서비스 부지와 개포동 구룡마을을 제안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강남구가 제안한 대체부지에 대해 "코원 부지는 긴 기간 동안 사전협상이 필요하고, 구룡마을은 용적률을 높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상태다.

이런 가운데 국토부는 3000가구 공급 계획을 추진하는 데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 계획을 놓고 서울시와 국토부, 강남구 간 미묘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서울의료원 부지 내 주택공급은 서울시와 협의해 추진될 예정"이라며 "결정된 사항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