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H농협은행 전북, 설 특별자금 지원…전국 11조원 규모

등록 2022.01.25 11:07: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북농협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NH농협은행 전북본부는 설 명절을 맞아 도내 중소기업의 유동성 부족 문제해결을 위해 전국 11조원 규모의 설 명절 특별자금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설 명절자금 지원기간은 오는 2월 18일까지이며,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신규자금 6조원, 기한연장 5조원 등 총 11조원 한도로 지원한다.

자금 용도는 운전자금과 시설자금대출 모두를 포함하며,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설 명절 특별우대금리 0.1%를 추가로 제공하는 등 대출 상품에 따라 최고 1.5%의 우대금리를 제공키로 했다.

장경민 전북본부장은 "이번 설 명절자금 특별지원을 통해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적기에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에 출시한 NH희망플러스 특례보증대출과 NH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통해 지속적인 유동성 공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