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아도는 백신…정부, 도입 일정 미루고 해외 공여 추진

등록 2022.05.06 11:36: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미 312만회분 폐기…1억4000만회분 도입 예정
"하반기 재유행 대비해 접종 물량 유지할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모더나 백신. 2021.07.2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국민 대부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면서 정부가 백신 폐기 최소화에 나섰다. 제약사와 상의해 도입 일정을 미루고, 남는 백신은 해외에 공여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6일 "지난 4월부터 복지부, 외교부,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 TF를 구성해 국내 예방접종에 활용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백신의 해외 공여, 제약사와 공급 일정 조정 등을 통해 활용도를 높이고 폐기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해 왔다"고 밝혔다.

정부는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백신 공급 물량을 일정 수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여러 불확실성에 따라 고려할 변수가 많다"며 "하반기에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 기존 백신의 예방능력을 우회한다면 백신 회사들에서 변이에 적합하게 백신을 개량할 것이고, 그에 따라 백신을 공급받도록 돼 있어서 전 국민 접종 물량을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변이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공급 예정 백신의 여유분이 필요한 양보다 상당히 많은 상황"이라며 "가변성을 고려하면서 백신 공급 회사들과 계약 일정을 조정하고 공여 가능한 국가들과의 협상을 동시다발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동교 질병청 백신관리반장은 "백신 공여는 현재 외교부를 중심으로 해외 국가들의 백신 수요를 파악하고 있고, 의향이 있는 국가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구체화되면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백신 1억9600만회분, 올해 9000만회분 등 총 2억8600만회분의 백신을 도입했다. 글로벌 제약사와 미리 체결된 계약에 따라 연말까지 약 1억4000만회분이 추가 도입될 예정이다.

그러나 전 국민 10명 중 9명(86.8%)이 백신 2차 접종, 64.6%가 3차 접종까지 마치면서 백신 폐기가 새로운 문제로 떠올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이달 2일 0시까지 14개월간 국내에서 백신 312만6000회분이 폐기됐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 남은 백신은 1544만8000회분에 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