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정KPMG "빅테크, 독과점·금융안정성·소비자보호 주요 과제"

등록 2022.05.16 15:54:15수정 2022.05.16 19:0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빅테크로 본 디지털 금융 방향' 보고서 발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삼정KPMG는 빅테크 기업들이 플랫폼과 기술을 바탕으로 디지털 메가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가운데 독과점, 금융 안정성, 소비자 보호 등에 따른 우려 해소를 주요 과제로 꼽았다.

삼정KPMG가 16일 발간한 '빅테크를 통해 바라본 디지털 금융의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구글(62.1%)과 애플(30.5%) 등 미국의 주요 빅테크 기업의 주가 상승률은 나스닥(11.1%)을 크게 웃돌았다. 카카오(249.2%)와 네이버(86.0%)도 코스피 상승률(24.6%)을 뛰어넘으며 빅테크가 주가와 비즈니스 차별화를 이끌고 있다.

보고서는 빅테크와 핀테크가 금융업 내 혁신과 편의성을 제고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독과점, 금융안정성, 데이터 이동, 소비자 보호 등에 관한 우려를 지적했다. 빅테크의 영향력 증대로 예금자보호제도가 적용되지 않는 금융상품 리스크와 데이터 독과점 등이 부각되면서 미국, 유럽연합(EU) 등에서는 빅테크에 대한 규제를 정비 중이다.

국내에서도 금융산업의 역동성 제고,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금융 분야 빅테크 그룹에 대한 규율 체계를 합리적으로 재정비할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삼정KPMG는 보고서에서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과 규제 정비 현황을 통해 디지털 금융의 방향을 조망하고 시사점을 제시했다.

보고서는 "금융사는 엄격한 건전성 규제를 준수하면서 소비자 프라이버시 보호, 불완전 판매 및 금융상품 중개, 대리인에 대한 관리와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축적된 금융 노하우와 디지털·플랫폼 역량 강화를 통해 자동차, 헬스케어 등 비금융 플랫폼으로의 진출과 디지털 신사업 전략을 재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디지털 혁신과 금융정책 목표간 균형을 찾으면서 디지털 금융에 맞춘 규제 패러다임의 전환 모색이 필요하다"며 "빅테크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이해와 잠재적 리스크를 파악해 국내외 관련 기관과의 협력, 공동 대응이 필요하며 금융산업 발전과 금융소비자 효익 증대를 위한 적절한 정책 및 규제 검토가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조재박 삼정KPMG 핀테크 리더(전무)는 "빅테크는 제도권 플레이어로 성장한만큼 소비자 보호, 중장기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금융 혁신을 지속해야 한다"며 "기존 금융사는 상품 제조 역량 차별화 외에 고객 접점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제휴 및 투자, 온라인과 오프라인 역량을 결합해 고객에게 자산, 현금흐름, 건강 및 리스크 보장의 최적 균형점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