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대통령, 한동훈 법무·김현숙 여가부 장관 임명…정호영 보류

등록 2022.05.17 17:08:16수정 2022.05.17 23:1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8개 부처 가운데 복지·교육 빼고 인선 마무리
국회 동의 없이 임명된 尹 정부 장관은 총 6명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또 임명 보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5.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다. 18개 부처 가운데 2곳을 제외한 장관 인선이 마무리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이들 장관 2명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은 보류했다.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지난 9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지난 11일 각 열렸으나 이들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다.

민주당 측은 한 후보자의 자녀 스펙 관련 의혹, 편법증여 의혹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했다. 나아가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은 국회에 한 후보자와 김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며 임명 강행을 예고했다. 그리고 한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끝나자 이들의 임명을 재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들으며 메모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1. photo@newsis.com

이날 임명으로 윤석열 정부에서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은 총 6명이 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국회 동의 없이 임명했다.

보건복지부 장관과 교육부 장관만 공석으로 남았다. 민주당은 정호영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며, 임명을 강행할 경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절대 응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새로운 인물을 찾아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